번역  


올댓스포츠, 군포시에 ‘김연아 거리’ 조성 중단 요청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주식회사 올댓스포츠(대표이사 박미희)가 군포시에 현재 시에서 추진 중인 ‘김연아 거리’ 조성 및 명명 계획을 중단해줄 것을 요청했다.
 
올댓스포츠는 군포시 측에 "당초 시에서 추진해오던 ‘김연아 거리’ 조성 및 명명을 더 이상 진행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연아 거리’ 조성 및 명명은 당초 군포시 측에 의해 계획, 추진되어 왔던 사업이었지만 23일 한 시의원이 언론을 통해 시의회에서의 예산삭감을 설명하면서 
김연아 선수의 수리고 물품회수를 삭감 이유로 내세운데다, '김연아 선수가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며 김연아 선수 측이 마치 부도덕한 것처럼 묘사했다.
 
올댓스포츠는 “군포시 측으로부터 ‘김연아 선수가 군포시를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한 만큼 예산삭감이 됐어도 김연아 거리 조성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통보를 받았지만 애초부터 군포시가 강력하게 추진을 원했던 ‘김연아 거리’ 조성 및 명명을 군포시 측의 여러 가지 오해와 잡음을 들으면서까지 지속시킬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올댓스포츠는 이날 군포시의 한 시의원이 수리고의 김연아 선수 물품회수가 마치 부도덕하게 진행된 것처럼 발언한 데 대해 이는 사실과 크게 다르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올댓스포츠는 "수리고와 선수측 사이에 김연아 선수가 졸업한 직후 선수측이 물품을 회수하기로 2009년에 이미 다 약속이 돼 있었는데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출전으로 선수측이
물품을 회수할 경황이 없어 물품회수가 늦어졌다"며 "하지만 밴쿠버올림픽 이후 수리고 교장이 바뀌면서 학교측이 모르는 사실이라며 회수를 반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올댓스포츠는 "학교측에서 선수물품을 가져가는 데 대해 끝까지 반대를 했기 때문에 마지못해 자문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수순을 거쳤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2011. 3. 23 올댓스포츠 보도자료 

■ 원문: http://www.atsports.co.kr/kor/press_detail.do?NEWSID=51&FLAG=C







Fevers’Comments: 
2011세계피겨선수권대회의 행방이 정해지기도 전이라 망설일법도 한데
평창올림픽 유치활동 등 국가적인 활동을 서포트하기 위하여, 망설임없이 귀국한 김연아 선수.

그를 향해 마치 기다렸다는 듯, 자극적이고 악의적인 몇몇의 기사가 쏟아지는 것을 보며
씁쓸한 한편, 예상했던 일이라 놀랍지도 않았던 분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불멸의 기록을 남기며 세계 피겨역사를 새로 쓴 선수",
"한국 피겨스케이팅 사상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선사한 선수",
이 타이틀에 걸맞는 예우까지는 사실 바라지도 않습니다.

본질을 속이고 비틀어, 21세 어린 선수를 흠집내던 일련의 사건들을 보며 
일부 그들에게 펜과 기자정신이란 무엇인지 되묻고 싶습니다. 
청탁없이는 할 수 없는 그 행위들을 반복할수록
본인의 이름 석자가 동시에 흠집내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디 깨닫길 바랍니다.



[팩트 정리]
1. 올댓측의 변호사가 내용증명을 보내며 물품을 받아야 했던 일은 
    군포수리고 교장이 바뀌며 일어난 해프닝일 뿐.

2. 올림픽까지만 빌려주기로 했던 물품을 돌려받은 일은, 
    김연아거리 조성사업 중단 여부에 영향을 끼칠 이유가 하등 없다. 
    (중단되는데 이유가 있다면 시의회 예산 삭감 문제일 것.)

3. 그런데 올댓스포츠측 보도자료에 따르면
     '군포시 측이 김연아거리조성을 계속 추진하겠다' 는 통보를 해왔다고 했으니
     '물품반환사건' 으로 인해 김연아거리조성 사업이 중단되었다는 기사 자체는 완전한 오보이다.

4. 현재는 해당 기사내용에서 삭제된 문장을 소개한다.
   
송 의원은 또 "최근 (전 소속사인 IB스포츠를 상대로) 제기한 이익금 반환소송을 볼 때
    한국인의 더불어 살아가는 정서를 보이지 못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5. 이런 지저분한 잡음에 회의를 느낀 올댓스포츠는 현재 스스로 '김연아거리조성 중단 요청'을 한 상태.

6. 전체적인 맥락을 볼 때, 이 소동의 시작이 어느곳에 있는지 알만도 하다.




기부천사로 불리며 '국제 유니세프 친선대사'로서도 활동중인 김연아 선수는
이 시대에 누구보다 한국인의 더불어 살아가는 정서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리 팬들은, '그러거나 말거나' 머리카락 한 올, 솜털 한 올도 흔들리지 않고 그저 빛나는 미래를 함께 하렵니다.



                        [▲ 이미지 무단 편집 및 상업적 이용 금지 ⓒ 백호냥이 / FEVERSKA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