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Happy Skater Yuna Kim Appointed a UNICEF Goodwill Ambassador
행복한 스케이터 김연아, 유니세프 친선대사에 임명되다

By Jesse Helms on 18/07/2010



Yuna Kim, 19 year old figure luminary, was recently appointed a UNICEF goodwill ambassador.
Kim, one of the most luscious Olympic Champion in history, in a short-run video message asked for continuous support for Haiti to recover from the devastating earthquake six months ago.
19살의 피겨계의 태양(발광체)인 김연아는 최근 UNICEF 친선대사로 임명되었다. 역사상 가장 화려한 올림픽 챔피언 중 한 명인 김연아는 짤막한 영상 메세지를 통해, 6개월 전 지진으로 황폐화된 아이티를 복구하기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We are excited that Yuna Kim is joining us as a UNICEF Goodwill Ambassador and look forward to her inspiring support for children just as she inspired the world at the Olympics," said UNICEF Executive Director Anthony Lake. It tolls more than just the philanthropic knell of Yuna Kim, the Time honoree for the most influential people 100 in 2010, who had already donated about $100,000 for Haiti aid.
"우리는 김연아가 UNICEF 친선대사로 참여하게 된 것에 매우 들떠 있고, 그녀의 어린이들을 위한 활발한 지원이 올림픽에서 그녀가 그랬던 것처럼 세계인들에게 큰 영감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Anthony Lake UNICEF 총재가 말했다. 이것은 이미 아이티에 10만달러를 기부했고, 타임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의 수상자인 김연아의 박애의 종소리, 그 이상의 것이다.


Although to some Yuna Kim was all about supreme reigning queen of figure skating world with opulent glow -- as of the most earning athlete at Vancouver Olympics -- the real story behind her success was quite an epic. Kim's ascending was riddled with adversities. Obstacles were treacherous. Inadequate facilities in her country where figure skating was virtually nonexistent in her budding years seriously handicapped her, and more importantly, recurring injuries in 2007 -2008 could have cut her career short while her family financially struggled to keep her on the ice.
비록 김연아에 대한 모든 것이 - 밴쿠버 올림픽에서 가장 수입이 많은 운동선수와 같이 - 현재 압도적인 피겨계의 여왕이라는 윤택함으로 빛나보일지라도, 그녀의 성공 뒤에 숨은 진짜 스토리는 정말 한편의 서사시다. 김연아의 비상(Kim's ascending)에는 고난과 역경으로 가득차 있다. (역주 - 연아선수의 LP프로그램 중 '종달새의 비상'을 비유했다.) 장애들은 믿기 힘든 것들이었다. 한창 성장할 시기의 그녀에게 실질적으로 피겨스케이팅의 불모지인 그녀의 조국의 부실한 시설들은 심각한 핸디캡으로 작용했다. 게다가 좀 더 심각했던 것은, 2007년에서 2008년에 이르는 동안 반복되는 부상이 그녀의 가족들이 그녀를 얼음위에 세우기 위해 재정적으로 고군분투하는 동안 그녀의 커리어를 그만두게 할 뻔 했다는 것이다.


What had empowered and driven Kim to the zenith through all these wasn't a youthful ambition. Her unbent determination that enabled to push her ahead and overcome all the obstacles such as career-threatening injuries, was propelled by nothing grandiose or ambitious but an introspective quest to be a "happy skater". The irony echoes, in retrospect, in sheer proportion, especially in the final battle with her archrival Mao Asada whose sole life objective had been focused on winning Olympic gold. Kim's juggernaut poise and resilience in the face of extraordinary pressure that awed peers and fans all alike stems from her loyalty to the very motto she had adhered to from the beginning, and that's what made what Yuna Kim is today.
이러한 모든 것들에도 불구하고 김연아를 정점으로 향하게 할 수 있게 만든 것은 단순한 젊은이의 야심이 아니었다. 선수생명을 위협하는 부상과 같은, 모든 장애들을 극복하고 그녀를 앞으로 나아가게 했던 그녀의 굽힐 줄 모르는 결의는, 거대하고 야심에 찬 무언가를 위해 그랬던 것이 아니라, "행복한 스케이터"가 되겠다는 소박한 목표를 위해서였다. 돌이켜보면, 완벽한 형태였던, 이 아이러니는 올림픽 금메달을 따는 것만을 삶의 목표로 삼아온 그녀의 라이벌 아사다 마오와의 마지막 대결에서 극명하게 나타났다. 관중들과 팬들로 하여금 경외심을 갖게 하는 김연아의 위풍당당한 포즈와 엄청난 압박감 속에서도 활기있는 표정은 어렸을 때부터 지녀온 그녀의 모토인 성실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야 말로 오늘의 김연아를 만들었다. 


This willowy, happy skater seemed to have made others happy as well more than she was perhaps intended to. By winning at Vancouver Olympics, Kim lavished priceless gift onto her nation with no precedent of wining any medal at all in the figure skating, and vindicated her coach who had twice folded the Olympic dream. Never had so much exhortations been endowed by so many upon so young a figure skater. All available superlatives and enamored homage had been exploited and used up for Kim who revolutionized figure skating with unprecedented mastery. Kim enshrined the sport with unabated gusto and anointed the fans with ineffable joy.
이 갸냘픈, 행복한 스케이터는 아마도 그녀가 의도했던 것 이상으로 다른 사람들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밴쿠버 올림픽에서의 승리로,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에서 어떤 메달도 딴 적이 없었던 그녀의 나라에 값을 매길 수 없는 선물을 안겨주었고, 두번이나 올림픽 드림을 좌절당했던 그녀의 코치의 명예를 회복시켜주었다. 지금까지 이렇게 어린 피겨스케이터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 의해 찬양 받게된 적은 없었다. 모든 가능한 최상급과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존경이 전례없는 승리로 피겨스케이팅에 혁명을 불러일으킨 김연아를 찬양하는데 쓰여지고 있다. 김연아는 넘쳐나는 풍미(風味)를 피겨스케이팅에 안겨주었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즐거움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Currently nestled in Toronto, Canada, safe from her insanely fame in her home country, the figure queen was, however, just a girl who enjoys some anonymity in her adopted home, Brain Orser once said. But it's still amazing to simply ponder what "just a girl" will bring forth in the years to come.
최근에는 그녀 고국의 엄청난 인기를 피해서 캐나다 토론토에 둥지를 틀고 있는, 이 피겨퀸은, 브라이언 오서에 따르면, 그녀의 제2의 고향에서 약간의 익명성을 즐기는 보통 소녀(just a girl)라고 한다.
그러나 이 보통 소녀(just a girl)가 다가올 몇년동안 내놓을 것들을 곰곰히 생각해보면 여전히 놀라울 따름이다.


원문 - http://www.associatedcontent.com/article/5596816/happy_skater_yuna_kim_appointed_a_unicef.html
■ 번역 ⓒ 블랙러시안/FEVERSKATING





[김연아선수 특별 영상 메시지 (영어)]


 
[김연아선수 특별 영상 메시지 (한국어)]





NOTICE                                                                                                                                                                                                                             
피버스 미디어 게시판의 모든 게시물은 다음의 규칙을 준수할 경우 피버스케이팅과 타사이트로의 이동이 가능 합니다. 
단, 악의적인 목적이 있는 사이트, 피버스케이팅의 자료 도용건으로 문제가 있던 곳은 제외합니다.
1. 출처는 반드시 'feverskating, 피버스케이팅, 피버스' 로 표기

2. 내용 수정 및 재편집 금지 
3. 상업적 이용 금지
<Contact us :
feverskating@feverskat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