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남아공 석간지 데일리 뉴스에 게재된 김연아의 기고문

Yuna Kim’s contribution in South Africa’s ‘The Daily News’

 By FEVERSmedia 2011-07-05 

  

 

 

 

20110704203306956.jpg

▲ 남아공 현지 언론'더 데일리 뉴스'의 2018 동계 올림픽 후보 도시 특집면에 실린 김연아 기고문 (사진=연합뉴스)

▲ Yuna Kim’s contribution in South Africa’s ‘The Daily News’ was featured in the 2018 Winter Olympic bidding cities special. (Picture=Yonhap News)

 

 

 

세상을 향해 아시아를 열며 

Opening Asia to the world

 

 

김연아

Yuna Kim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 홍보대사,

PyeongChang 2018 Bid Ambassador,

 

2010 밴쿠버 동계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Vancouver 2010 Figure Skating Gold Medalist. 

 

 

저는 남아공에 와 본적이 없습니다. 몇 년전 어렸을 때 지구본에서 찾은 기억이 나요. 하지만 작년, 저는 이 멋진 나라를 다시 발견했습니다. 

I have never been to South Africa before. I remember finding it on a spinning globe many years ago when I was a child. But last year, I discovered this amazing nation. 

 

 

‘우리가 꿈꾸는 기적: 인빅터스’ 라는 영화를 보고 감동을 받았습니다. 1995년 남아공에서 열린 럭비월드컵을 바탕으로 한 영화였죠. 사람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고, 한 나라로 하여금 꿈을 이루게 해주는 스포츠의 힘을 볼 수 있는 영화였어요.  

I watched the movie Invictus, based on the story of the 1995 Rugby World Cup in South Africa, and it moved my heart. It tells a story of how sport inspires hope for the future and helps a nation fulfill its dream.

 

 

남아공에 와있는 지금, 저도 또 하나의 꿈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 평창의 꿈이죠. 

Here again in South Africa, I, too, wish to see a dream come true - PyeongChang's dream.  

 

 

저는 평창이 2018 동계 올림픽 그리고 파랄림픽을 유치하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  

이를 통해 젊고 다이나믹한 청년층에게 동계 스포츠를 접할 기회를 늘리고, 수만 명의 사람들에게 올림픽 이상을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릴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 wish to see PyeongChang win the right to host the 2018 Winter Olympic and Paralympic Games, connect winter sports with a young, dynamic and growing population, and help extend the reach of the Olympic ideal to millions.

 

   

10년 전, 평창이 동계 올림픽을 꿈꾸기 시작했을 무렵 저는 서울에 있는 한 링크장에서 올림픽을 꿈꾸며 스케이팅을 타던 소녀였습니다. 

동계올림픽은 어린 저에게 영감을 주었고 매일매일 열심히 훈련하는 동기를 부여했습니다. 

Ten years ago, when PyeongChang's dream for the winter games was just beginning. I was a little girl skating at an ice rink in Seoul in pursuit of my own Olympic dream. Watching the winter games as a child enlightened my spirit and gave me the motivation to work hard every day.

 

    

1998년 나가노 동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미셸 콴의 연기를 보고 전율이 흘렀습니다. 

제 평생 그런 연기를 본적이 없었습니다.  

그날 이후 저는 미셸 콴의 비디오를 보면서 동작을 따라해보면서 끊임없이 연습했습니다. 나중에는 모든 동작들을 다 외웠을 정도였습니다. 

Michelle Kwan's silver medal performance at the 1998 Nagano Winter Olympics was electrifying. It was like nothing I'd ever seen before. From that day on I practised relentlessly, watching her videos and mimicking her moves until I could memorise her every step. 

 

 

2003년, 6년 동안 열심히 훈련한 결과 저는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이 되었습니다.  

단 몇 초의 완벽한 점프를 하기 위해 저는 차가운 빙판에 수천 번을 넘어져야 했습니다.

In 2003, after six years of dedicated practice. I was chosen to represent my country. I was the youngest figure skater ever to be selected. I had fallen a thousand times on to the cold ice to perfect jumps that lasted a few seconds. 

  

 

하지만 끊임없는 노력, 힘든 훈련은 결실을 맺었습니다. 저는 작년 피겨 스케이팅의 주요 4개 대회 (그랑프리 파이널, 사대륙 선수권, 세계 선수권, 올림픽) 를 모두 우승하는 ‘그랜드 슬램’을 이루었습니다.  

But the hard work and intense training paid off. I achieved the "grand slam" - becoming the champion of all four major figure skating events: the Grand Prix Final, the Four Continents Championships, the World Championships and the 2010 Winter Olympics.

 

 

이제 저는 또 다른 올림픽 꿈을 꿉니다 – 제 고국인 한국에서 동계 올림픽이 열리게 되는 꿈을 말입니다. 

Now, I have a different Olympic dream - the dream to see the Winter Olympics held in my home country, Korea.

   

 

동계 올림픽은 21차례나 열렸지만 아시아에서는 단 두 번, 그것도 모두 일본에서 열렸을 뿐입니다.  

The world has celebrated the Winter Olympics 21 times, but only twice in Asia - and both times in Japan.

   

 

2018 동계 올림픽이 평창에서 열리기를 바라는 이유는 역사적으로 동계 스포츠가 발달하지 않은 지역의 새로운 세대에게 동계 종목, 그리고 올림픽 정신을 널리 알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I wish for the 2018 Winter Olympics to come to PyeongChang because we believe we can help promote the Olympic values and winter sport to a new generation in a region of the world historically underdeveloped in winter sport.

   

 

우리는 세계 인구의 60% 가 살고 있는 아시아에서 새로운 동계 스포츠의 시장을 구축 할 수가 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동계 스포츠의 참여도도 높아질 것이고 동계 종목이 발전하고 번창 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입니다.  

We can create a new market for winter sports in Asia, home to 60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which will drive greater winter sports participation and offer incredible opportunities for winter sports to grow and thrive. 

 

 

작년, 한국의 동계 스포츠 시설과 멋진 자연 경관을 이용하려고 방문한 관광객의 숫자는 1500만명에 이릅니다. 

동계 올림픽이 한국에서 열린다면 주변국의 청년들에게 더 많은 발전과 성장을 이룰 수 있게 해주는 촉매제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올림픽, 그리고 세계에게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동계 스포츠의 성장과 잠재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입니다. 

About 1.5 million people from overseas countries came to Korea last year to enjoy our winter sports facilities and spectacular scenery. A Winter Olympics in Korea will inspire young people, and act as a catalyst for further growth and improvement in the region. We aim to offer the Olympic movement and the world of winter sports a legacy of growth and potential like never before.

 

 

평창의 도전은 국가적으로도 지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지지도 또한 대단합니다.  

국민의 92% 가 동계 올림픽이 평창에서 치러지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PyeongChang's bid is also a national priority and we have amazing public support - 92 percent of Koreans want to see the Winter Olympics in PyeongChang. 

 

 

국제적인 ‘드림 프로그램’을 통해 평창은 전세계의 청년들에게 동계 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참가를 늘리는데 일조를 하겠다는 IOC와의 약속을 지켰습니다.  

Through the international Dream Programme. PyeongChang has kept its promise to the IOC to help expand interest and participation in winter sports among young people across the world. 

 

 

2004년도부터 이어온 드림 프로그램은 57개국의 935명의 어린이들에게 첫 동계 스포츠 경험을 안겨주었습니다. 그 중에서 적어도 200명의 어린이는 아프리카에서 참가했습니다. 그리고 작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프로그램 참가자 중 한 명이 올림픽에 참가한 것을 보았을 때 정말 자랑스러웠습니다.  

Since 2004, this programme has provided 935 children from 57 countries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winter sports for the first time. At least 200 of those children came from 12 African nations, and it made me so proud to see one of those participants became an Olympic athlete at the Vancouver Winter Olympics last year. 

 

 

이제 2018 동계 올림픽 개최 도시 결정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꿈과 기적의 땅 남아공 더반에서 평창의 꿈이 진심으로 이루어지기를 희망합니다. 

Now, the host city decision for the 2018 games is only a few days away. I wish in earnest that PyeongChang's dream of hosting the Winter Olympics may be realised in Durban, South Africa, the land of dreams and miracles.

 

◆ Text by 시네키노
Translation ⓒ abyss / FEVERSKATING   

 

 
 
1808A1354E130F663C342C
 
 
 

■ Yuna Kim’s official website: http://www.yunakim.com

 

■ Yuna Kim’s official Youtube channel: http://www.youtube.com/yunakim


■ Yuna Kim Fan Facebook: http://www.facebook.com/pages/Yu-Na-Kim/53417067377


■ Yuna Kim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Kim_Yu-Na


■ Fan channel : http://www.youtube.com/FeversForum


■ YuNaTube on Android Market : http://market.android.com/details?id=com.paulshin.yunatube


■ iYuNaTube on iPhone: http://yuna.paulshin.ca

NOTICE                                                                                                                                                                                                                      

Contents of Feverskating's 'Fevers Media' board are free to be distributed.
However, when 'Fevers Media' board contents are posted on other sites, the following rules must be strictly observed.

1. It must be mentioned in the post that the contents are from 'Feverskating'
2. Making any change of the contents is not allowed
3. Any type of commercial use of the contents is forbidden
<Contact us : feverskating@feverskating.com>

 

피버스 미디어 게시판의 모든 게시물은 다음의 규칙을 준수할 경우 피버스케이팅과 타사이트로의 이동이 가능 합니다. 
단, 악의적인 목적이 있는 사이트, 피버스케이팅의 자료 도용건으로 문제가 있던 곳은 제외합니다.
1. 출처는 반드시 'feverskating, 피버스케이팅, 피버스' 로 표기

2. 내용 수정 및 재편집 금지 
3. 상업적 이용 금지
<Contact us :
feverskating@feverskating.com>
 

 .